멘탈레터 (611명)
멘탈레터란?

📌멘탈레터 제021호

FAQ 게시판
💭 먼지가 쌓이면 어떻게 되나요?
먼지가 쌓인 멘탈레터는 더 이상 읽을 수 없어요. 발행된 시점으로부터 24시간 안에 읽어야 한다는 점을 꼭 기억해주세요.

계획을 세우는 올바른 방법

게으름보다 치명적인 것

학생 A 아.. 계획 세우는 거 너무 귀찮네.. 대충 세우자
학생 B 계획 세울 시간에 공부하자. 어차피 지켜지지도 않는데..
여러분이 생각하기엔 두 학생 중 어떤 학생이 성공할 가능성이 높다고 생각하시나요?
대부분의 예상과는 다르게, 학생 A가 학생 B보다 목표를 이룰 가능성이 큽니다. 정확히 말하자면 학생 A가 학생 B보다 변화의 가능성이 큽니다. 납득이 되지 않으시나요? 1분 후에는 고개를 끄덕이고 있을 겁니다.
학생 A가 계획을 세우지 않는 이유는 게으름입니다. 게으름은 누가 봐도 목표를 이루는 데 도움이 되지 않죠. 그리고 중요한 건, 학생 A도 이 사실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는 것입니다. 게으름을 제거해야 할 필요성을 잘 알고 있다는 말이죠. 그렇기 때문에 누군가 현실을 똑바로 직시할 수 있게끔 도와준다면, 변화의 계기를 만들어 준다면, 그리고 올바른 계획법을 알려준다면 이 학생 A는 변화하려 할 것입니다.
그런데 학생 B는 어떨까요? 학생 B는 스스로 세운(또는 누군가가 주입한) 나름의 논리를 가지고 있습니다. 누군가 계획의 필요성에 대해 이야기하면 본인이 이미 가지고 있던 그 나름의 논리로 자신이 계획을 세우지 않는 것에 대한 변호를 하려 하겠죠. 그래서 누군가 현실을 똑바로 직시할 수 있게 도와주려고 해도 그 현실을 외면해버리고, 자신이 이미 가지고 있는 논리만을 고수할 것입니다. 성장은 변화입니다. 변화하지 않으면 성장하지 못합니다.
합리화. 게으름보다 치명적인 것은 바로 합리화입니다.
이제 학생 A와 학생 B를 구분하지 말고 여러분 자신에게 물어봅시다. 가슴에 손을 얹고 솔직하게 대답해 보세요.
오늘 누군가 여러분에게 계획을 세우는 올바른 방법을 제시해 준다고 합니다. 그러면 남은 기간 동안 그 방법을 실천한 여러분이 성공할 확률이 높을까요, 아니면 실천하지 않은 여러분이 성공할 확률이 높을까요?
여러분 스스로도 잘 알고 있습니다. 계획은 분명 유의미한 차이를 가져옵니다. 지금껏 여러분에게 계획에 대한 올바른 생각을 알려준 사람이 없었다면 이 사실을 알면서도 계획에 대한 거부감을 가지고 있을 확률이 아주 높습니다.

계획에 대한 올바른 생각

학생 B 계획 세울 시간에 공부하자. 어차피 지켜지지도 않는데..
비록 학생 B가 합리화에 빠져 있긴 하지만, 진실을 말하고 있습니다.
불확실성.
계획이 가지고 있는 가장 큰 속성이자 계획의 본질입니다. 계획이란, 미래에 어떤 것을 할 것인지를 현재의 상황과 관점에서 예상하고 예측해보는 것이기 때문에, 나의 예상이 빗나갈 확률이 언제나 존재합니다. 아니, 빗나갈 확률이 완벽하게 지켜질 확률을 압도해버리죠.
학생 B는 이러한 진실을 눈앞에 두고도 자신만의 합리화의 함정에 빠져 그 진실 속에 담겨 있는 본질을 받아들이지 못한 것입니다. 그리고 학생 B와 마찬가지로 우리는 계획을 세울 때 불확실성을 고려하지 않는 실수를 자주 범합니다.
계획을 세우는 시점에 자신의 계획이 완벽해야 한다는 생각을 합니다. 계획이 틀어지면 잘못된 것이라는, 계획이 가진 가장 큰 속성이자 본질을 부정해버린 상태에서 계획을 세우니 결과는 뻔하죠. 저 또한 마찬가지였습니다.
저는 고3 첫 수능을 준비하며 계획을 세웠고, 재수를 하면서도 마찬가지로 계획을 세웠습니다. 똑같이 계획을 세웠는데 첫 수능에서는 5과목 중 4과목에서 3등급을 받았고, 재수 끝에는 의대/서울대/연세대에 합격하는 전혀 다른 결과를 손에 쥘 수 있게 되었습니다. 도대체 무엇이 달랐던 걸까요?
심지어 저는 재수 때보다 고3 때 계획을 더 잘 지켰습니다. 재수 때 오히려 계획을 잘 지키지 못했죠.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는 재수를 하며 더 큰 확신을 가질 수 있었습니다. 그 비밀을, 아니 당연한 진실을 지금부터 여러분께 알려드리려 합니다. 여러분도 이 진실을 깨닫고 계획이 주는 스트레스와 압박감, 조급함에서 벗어날 수 있길 바랍니다.

계획이 망해도 웃을 수 있었던 이유

고3 때, 저는 계획대로 되지 않으면 스트레스를 심하게 받았습니다. 계획의 본질인 불확실성을 인정하지 않았기 때문이죠. 그 결과 저는 더 완벽한 계획을 세우려 노력했고 스트레스와 강박은 점점 심해졌습니다. 저는 어떻게 됐을까요? 제가 세운 계획에 끌려다니는 지경에 이르렀습니다. 주객전도와 악순환의 상태에서 벗어나지 못했고, 시기에 맞춰 커리큘럼을 따라 진도 나가기에 급급했습니다. 껍데기에 집중하다 알맹이는 다 놓쳤으니 목표를 이루지 못한 건 너무나 당연한 결과였습니다.
그런 제가 재수 때는 계획이 망해도 웃을 수 있었다면 쉽게 믿어지지 않을 겁니다. 재수 때, 저는 제가 세운 계획은 무조건 망한다고 생각했습니다. 계획이라는 것이 가진 불확실성을 애초에 인정해버리고 시작했습니다. 그러자 완전히 새로운 관점을 가질 수 있었습니다.
계획이 지켜지지 않는 것에 대한 계획을 세운다.
저는 재수를 하면서 일주일 중 하루를 정해, 일주일 동안 공부하면서 계획대로 되지 않아 학습하지 못한 부분들을 그 하루 동안 보충했습니다. 지키지 못했던 계획을 보충하는 한편, 그 하루 동안은 일주일 동안 배운 내용들을 복습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이 하루는 저에게 선물 같은 날이었습니다. 일주일을 보내며 계획대로 되지 않아도 보충하는 날이 있었기에 큰 부담을 느끼지 않을 수 있었습니다. 자책할 필요도 없었기 때문에 불필요한 감정 소모를 하지 않을 수 있었고, 악순환에 빠지지 않을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이 하루는 보충과 복습의 날이었기 때문에 평소의 60~70%의 에너지로도 충분히 하루 동안 집중해 낼 수 있었습니다. 그렇게 저는 아주 건강한 멘탈을 끝까지 유지하며 재수 생활을 마무리할 수 있었죠.
혹시 현재 자신의 모습이 고3 때 저의 모습과 같은 학생들이 있나요? 계획을 세웠지만 제대로 지켜지지 않아 조급한 마음에 진도를 빠르게 나가기 급급한 학생들은 없나요? 멘탈이 점점 무너지고 있다는 것을 알면서도 어쩔 줄 몰라 힘들어하는 학생들은 또 없을까요?
분명 있을 겁니다. 지금 여러분이 필요한 건 감정적 위로가 아닙니다. 합리화에서 벗어날 수 있는 이성적 사고입니다.

손가락을 조심하세요

그렇기에, 오늘 멘탈레터를 시작으로 적절한 시기마다 여러분들에게 계획에 대한 올바른 생각과 여러분이 계획을 세울 때 실수하는 점들을 전해드리려 합니다. 한 가지 예시로,
선생님.. 저는 정말 할 게 많아서, 하루를 보충하는 날로 빼는 게 부담스러운데 어떡하죠?
오늘 멘탈레터를 다 읽고 난 후에 이런 생각을 하는 학생들도 있을 겁니다. 학생으로서 충분히 할 수 있는 생각입니다. 그렇지만 명백히 잘못된 생각입니다. 수능 공부의 대전제를 완전히 개무시해버린 상태에서 공부를 하고 있는 아주 위험한 상태입니다. 저희 아맞다 팀이 곧 바로잡아 드리겠습니다.
손가락 몇 번만 튕겨도 다양한 공부법들을 너무나 쉽게 접할 수 있는 시대에 살고 있습니다. 동시에, 진실이 눈앞에 있지만 그 안에 있는 본질을 보지 못하는 경우는 더 많아졌습니다. 그렇기에 절대로 변하지 않는 본질을 기준으로 삼아 여러분들을 현혹하는 소음들을 걸러낼 수 있는 현명함을 가지는 것이 더욱더 중요해졌습니다. 여러분보다 앞서 이 길을 걸어온 사람으로서 책임감을 가지고 여러분과 동행하겠습니다.
함께 걸어나가 봅시다. 오늘 하루도 응원할게요
AMATDA Less Pain, Yes Gain. 노력을 실력으로, 온전히.

 멘탈레터 방명록 (PICK)

 멘탈레터 방명록 (ALL)

설정 시간 이후 24시간 카운트다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