멘탈레터 (570명)
멘탈레터란?

📌멘탈레터 제024호

FAQ 게시판
💭 먼지가 쌓이면 어떻게 되나요?
먼지가 쌓인 멘탈레터는 더 이상 읽을 수 없어요. 발행된 시점으로부터 24시간 안에 읽어야 한다는 점을 꼭 기억해주세요.

모의고사 친 후 하지 말아야 할 2가지

Ⓒ 2024. 아맞다. All rights reserved. 상업적인 목적으로의 이용은 엄격히 금지됩니다. 멘탈레터의 일부 또는 전체를 상업적인 목적으로 임의로 이용, 변형, 또는 공유하는 것은 저작권 침해로 간주됩니다.

두 가지 변화가 필요합니다

어제 3월 모의고사가 시행되었습니다. 특별한 경우가 아닌 경우 고3 학생들은 전부 응시를 하셨을 거고, 재수/N수생들 중에서도 오늘 시간을 재고 풀 계획인 학생들이 있겠죠.
이번 3월 모의고사를 시작으로 앞으로 수능까지 3번의 교육청 모의고사, 2번의 평가원 모의고사가 우리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기에 여러 기관에서 주최하는 사설 모의고사와 여러분들이 구매해서 푸는 실전 모의고사까지 포함하면 여러분들은 앞으로 수많은 모의고사에 응시하게 될 겁니다.
올해 첫 번째 공식적인 전국 단위 모의고사를 기념해서 모의고사를 친 후에 하지 말아야 할 두 가지에 대해 알려드리려 합니다.
첫 번째 이야기는 여러분이 한 번도 들어보지 못했을 사실을 담고 있습니다. 지금껏 이와는 반대로 해오며 성장하지 못한 학생들은 뒤통수를 맞은 느낌이 들 수 있을 거예요.
두 번째 이야기는 여러분이 들어온 이야기와 비슷할 겁니다. 그러나 그 이야기를 듣고도 여태껏 변화하지 못했던 학생들이 변화할 수 있도록 만들어드릴 예정입니다.
오늘의 멘탈레터를 통해 두 가지 변화를 경험해 보세요. 그러면 앞으로 여러분들이 거쳐갈 수많은 모의고사를 통해 이전과는 다른 성장을 경험하여 여러분의 목표에 가까워질 수 있을 거예요.
그러면 시작해 보겠습니다.

모의고사 직후 손대지 말아야 할 문제

시작부터 이게 도대체 무슨 말인가 싶을 거예요. 한 번 들어보세요.
1.
막힘없이 푼 쉬운 문제/준킬러
2.
맞혔지만 조금 더 빠르게 풀 수 있었던 준킬러
3.
손은 댔지만 결국 못 풀어낸 준킬러/킬러
4.
손도 대지 못한 준킬러/킬러
여러분은 모의고사를 친 후에 중점적으로 확인해야 할 문제들은 몇 번에 해당할까요? 한 번 골라보세요.
모의고사의 목적이 무엇인지 알면 답은 명확합니다. 그리고 답이 명확하게 보이지 않는다는 것은 여러분이 모의고사의 목적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는 증거가 됩니다
나의 실전 데이터
모의고사를 치는 목적은 실전 데이터를 수집하기 위해서입니다. 자 이제 같이 한 번 살펴보겠습니다.
1.
막힘없이 푼 쉬운 문제 or 준킬러
2.
맞혔지만 조금 더 빠르게 풀 수 있었던 준킬러
3.
손은 댔지만 결국 못 풀어낸 준킬러 or 킬러
4.
손도 대지 못한 준킬러 or 킬러
우리는 실전 데이터를 얻을 수 있는 2번과 3번에 집중해야 합니다.
모의고사에서 문제를 틀리면 스트레스를 과도하게 받는 학생들은 1번에 집중하는 학생들이 대부분입니다. 그래서 나머지 2~4번의 문제들로 인해 스트레스를 받는 것이죠. 2~3번을 통해 데이터를 얻었으니 다음 시험에서는 어떻게 하면 2~3번을 1번으로 만들 수 있는가를 생각해야 하는데, 생각이 1번에만 머물러 있는 학생들은 2~4번 문제들이 자신을 계속해서 압박하는 느낌을 받아 그 스트레스로 인해 성장이 더뎌집니다.
다음으로, 모의고사를 치고 나서 전체 문제를 다시 다~ 풀어보고 전체 문제에 대한 해설을 다~ 듣는 학생들이 있습니다. 이런 학생들은 본인이 확보한 데이터보다는 다른 사람이 주는 정보에 집중을 하고 있을 확률이 큽니다. 물론 이러한 학습 방식 자체가 여러분에게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말을 하는 것은 전혀 아닙니다.
분명 도움이 됩니다. 하지만 모의고사의 목적에 부합하는 방식이 아니라는 것이죠.
모의고사 직후, 4번(손도 대지 못한 준킬러와 킬러 문제)에 해당하는 문제들을 푼다고 해서 여러분이 얻어 갈 수 있는 여러분만의 실전 데이터가 있나요? 오히려 2번과 3번에 집중해야 하지 않을까요? 2번과 3번이야말로 다른 문제들에 손도 대지 못할 만큼 시간을 빼앗아간 장본인일 테니까요.
1번부터 4번까지 모든 것을 다 학습해도 좋습니다. 다 하면 좋지만 모든 것에는 순서가 있습니다. 멘탈레터 제020호에서 다음과 같이 말하기도 했죠.
우선순위를 무시한 최선은 비효율의 극치다
모의고사 직후에, 시험 중 시간 부족으로 손도 대지 못한 준킬러/준킬러를 푸는 것과, 모의고사 직후 갑자기 여러분이 가진 N제를 펼쳐서 그 안에 있는 3~4문제를 골라서 따로 푸는 것이 무엇이 다른가요?

모의고사의 N제화

1.
막힘없이 푼 쉬운 문제 or 준킬러
2.
맞혔지만 조금 더 빠르게 풀 수 있었던 준킬러
3.
손은 댔지만 결국 못 풀어낸 준킬러 or 킬러
4.
손도 대지 못한 준킬러 or 킬러
여러분이 모의고사 직후에 해야 될 것은 맞혔던 문제들 중에서 제대로 풀지 못해 시간 낭비한 문제들은 없었는지, 왜 비효율적으로 풀게 되었는지, 어떻게 하면 조금 더 깔끔하게 풀 수 있었는지를 확인하는 것입니다. 그렇게 해서 2~3번의 문제들을 1번으로 만들어야 하겠죠. 그러면 모의고사 응시를 거듭할수록 4번에 해당하던 문제들이 3번이 되고, 2번이 되어 결국 1번까지 도달할 수 있겠죠.
나중에 N제 많이 푸시게 될 겁니다. 지금 여러분이 손도 못 댄 4번 문제들은, N제화시키세요.
말이 조금 어렵게 들릴 수 있겠지만, 그냥 체크해서 모아두라는 말입니다. 문제가 아깝다고 해서 지금 당장 풀려고 하다가는 진짜 아까운 여러분의 실전 데이터를 놓치게 됩니다. 물론, 2~3번에 대한 피드백을 충분히 하고 나서도 시간이 남는다면 4번을 보셔도 됩니다.
다시 한번 말씀드릴게요. 4번을 보는 게 잘못되었다는 말이 아닙니다. 지켜야 할 순서가 있다는 말입니다.

두 번째 이야기

모의고사를 치고 나면 분명히 아쉬운 점이 있을 겁니다. 평소라면 틀리지 않았을 문제를 틀리거나, 평소에 자신이 있었던 파트에서 막혀서 기대에 미치지 못한 점수를 받을 수도 있구요.
하지만 이 말을 꼭 기억해 주세요.
모의고사에서는 자책골을 넣을 수 없습니다.
모의고사 중에 하는 여러분의 모든 판단은 결국 여러분들의 성장에 도움이 되는 소중한 데이터가 되기 때문입니다. 그렇기에 수능 시험지가 아닌 어떠한 모의고사에서 한 여러분의 잘못된 판단과 실수도 자책골이라 생각하지 마세요. 물론 기분이 나쁠 순 있습니다. 하지만 자책골이 아니라는 것을 기억하고 여러분이 수능날 골을 넣기 위한 데이터로 활용하시길 바랍니다. 감정적 반응이 아닌 이성적 대응을 해야 한다는 말이죠.

자책골을 넣진 않았나요?

모의고사를 치는 중에는 자책골을 넣을 수 없습니다. 하지만 모의고사를 치고 난 이후에 자신이 했던 실수와 잘못된 판단으로 자책하고 좌절하는 것은 자책골을 넣는 것입니다. 피드백을 완전히 포기하고 놓아버린다면 그건 자책골이자 쐐기골이라 할 수 있습니다.
자신만의 실전 데이터를 수집하기 위해 하루의 절반에 가까운 시간을 투자했는데, 그 가치 있는 데이터를 감정적인 이유로 전부 폐기해버리는 것은 자책골이 맞습니다. 친선 경기에서 헛발질을 한 자신에게 화가 나 경기장을 벗어나는 것과 마찬가지의 행위이죠.
혹시 자책골을 넣진 않았나요?
아직 하루도 채 지나지 않았습니다. 그러니 우리, 지금이라도 만회골을 넣어봅시다. AMATDA Less Pain, Yes Gain. 노력을 실력으로, 온전히.
고3 친구들 시험 치느라 수고 많았습니다. 또 오늘 시험을 칠 계획인 재수/N생들 고생하시고, 다른 학생들도 각자가 계획한 대로 오늘 하루를 잘 보내시면서 성장하길 바라겠습니다. 저희 팀도 오늘 하루 성장하는 시간을 보내도록 하겠습니다.
그리고 저번 멘탈레터에서 제가 지나가면서 살짝 힘이 든다는 얘기를 했었는데 바로 여러분들이 응원을 해주셨더라구요. 그래서 정말 힘이 많이 났습니다. 저와 저희 팀이 여러분들에게 오늘도 그러한 존재가 되었길 바랍니다.
진심으로 응원합니다 :)

 멘탈레터 방명록 (PICK)

 멘탈레터 방명록 (ALL)

설정 시간 이후 24시간 카운트다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