멘탈레터 (611명)
멘탈레터란?

📌멘탈레터 제017호

FAQ 게시판
💭 먼지가 쌓이면 어떻게 되나요?
먼지가 쌓인 멘탈레터는 더 이상 읽을 수 없어요. 발행된 시점으로부터 24시간 안에 읽어야 한다는 점을 꼭 기억해주세요.
현명한 학생들은 시간이 자신의 성적 향상을 보장하지 않는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아주 위험한 생각 2가지

위험한 생각, 그리고 잔인한 현실

여러분들이 계시는 곳의 기온은 어떤가요? 저는 고향은 울산이지만 현재 대구에 5년 넘게 거주 중입니다. 날씨 앱을 켜서 제가 있는 대구의 주간 날씨를 보니 이제 정말 겨울이 지나고 봄이 오고 있다는 것을 실감할 수 있습니다.
그렇지만 우리는 또 한 번의 겨울을 맞이하게 됩니다. 우리가 준비하는 수능이 있는 계절이죠. 지금부터 수능까지는 약 8개월 정도, 오늘을 기준으로는 정확히 246일 남았습니다.
그런데 이 8개월이라는 시간을 정말 막연하게 생각하는 학생들이 꽤 있어요. 그런 막연함은 아래와 같은 그래프로 표현할 수 있죠.
막연히 이런 그래프처럼 생각하는 학생들은 나름대로 이유가 있습니다. 남은 시간 동안 내가 “어쨌든” 공부를 한다면 “어쨌든” 지금보다는 성적이 오를 것이라는 착각을 하기 때문이에요.
음…
뼈를 깎는 노력마저 결과를 보장해 주지 않음을 뼈저리게 느끼게 해준 경험을, 우리 모두 해보지 않았나요? 저 또한 그런 뼈아픈 좌절을 겪고 나서야 원하는 대학에 합격할 수 있었기도 합니다. 그러니, 남은 기간 동안에는 시간이 나의 성적 향상을 보장하지 않는다는 잔인한(그러나 너무나 당연한) 현실을 절대 잊으시면 안 됩니다.
지금보다는 성적이 오를 것이다
이 말과 비슷한 맥락의 문장이 하나 더 있습니다. 또 하나의 위험한 생각이죠.

두 번째 위험한 생각

어제의 나보다 오늘의 내가 발전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 문장은 첫 번째 말보다는 진실에 가까운 말이지만, 여러분을 끝도 없이 나태해지게 할 수 있는 위험한 생각이라는 것을 알아야 합니다.
이 문장이 왜 위험한 지에 대해서는 멘탈레터 제003호에서 자세히 다뤘기 때문에 오늘의 멘탈레터에서는 첫 번째 위험한 생각을 중점적으로 다뤄보도록 하겠습니다.
이제 방명록을 기록하고 나서 관련된 멘탈레터의 (오늘은 제003호의) 바로가기 링크를 편리하게 확인할 수 있도록 업그레이드 되었으니 방명록을 통해 편하게 이동해보세요. 아니면 멘탈레터 다시보기를 이용해주셔도 됩니다.

알면서도 외면하고 있진 않나요?

자신의 성적이 "어쨌든" 이런 그래프를 그릴 것이라 착각하며 현재의 시간을 나태하게 보내는 학생들, 그리고 지금까지 내가 흘려보낸 시간은 외면한 채 앞으로 남아 있는 시간을 확인하며 위로를 받는 학생들은 실제로 아래와 같은 그래프의 경로를 따라가고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하지만 본인은 모르죠. 아니면,
알면서도 외면하고 있을 수도 있겠죠.
제가 수년간 많은 학생들과 고민 상담을 하면서 내린 저만의 (통계적) 결론이 있습니다.

희망이라는 가면을 쓴 고통

결국, ‘수능’에서 원하는 목표를 달성하는 학생들 중에는, 시간이 자신의 성적 향상을 보장하지 않음을 일찍부터 깨닫고 '어떻게 해야 성장하는 그래프의 경로를 따라갈 수 있을까', '어떻게 해야 성장하는 그래프의 경로에서 이탈하지 않을 수 있을까' 이런 치열한 고민 끝에 자신만의 체계(쉽게 말하면 계획 또는 공부법)를 만든 학생들이 압도적으로 많다는 결론이죠.
수험생 커뮤니티를 살펴보면 제가 내린 결론을 뒷받침해 주는 글이 심심치 않게 보입니다.
지금부터 N시간씩 공부하면 OO대학교 합격할 수 있나요?
‘시간이 성적 향상을 보장한다’는 생각이 깔려 있기 때문에 시간 이외의 변수는 고려하지 못하는 학생의 전형이죠. 같은 시간을 투자하더라도 성적 향상의 경로를 따라가기 위해 노력한 학생의 성공 확률이 높겠죠. 그런데 이런 학생들은 애초에 위와 같은 질문을 하지 않습니다.
어떻게 해야 성적 향상의 경로를 따라갈 수 있는지 생각해 보지 않고, 아니, 애초에 이런 경로가 존재하는지조차 모르는 학생들만 “지금부터 N시간씩 공부하면 OO대학교 합격할 수 있나요?” 이런 (거의) 의미 없는 질문을 하게 되는 것이죠.
물론, 누군가로부터 "너도 할 수 있어!"라는 희망의 말을 듣고 싶은 간절한 마음, 저도 충분히 잘 이해합니다. 하지만 타인이 심어준 그런 가능성으로 어떤 일을 시작한다면 여러분은 앞으로 남은 기간 동안 그 가능성이 희미해질 때마다 몇 번이고 흔들릴 거예요.
그렇지 않을까요?
그렇다면 너무 고통스러운 과정이 되지 않을까요? 매번 포기하고 싶은 마음이 들고, 내가 결국 마주해야 할 현실이 너무 두려워 수능을 치기도 전에 도망치고 싶어지지 않을까요?

잘못된 간절함

칼럼에서는 이해를 돕기 위해 제가 임의의 그래프를 설정했지만 정해진 경로는 없습니다. 정해진 결론도 없습니다. 다만 이 한 가지는 확실합니다.
시간이 결과를 보장해 준다는 생각 = 결과를 보장받으려고 하는 마음
이만큼 여러분이 걸어가는 과정을 괴롭히는 것이 없고 이만큼 여러분의 목표 달성을 방해하는 것이 없다는 사실이요. 물론, 저 또한 이런 생각과 마음으로부터 결코 자유롭지 않습니다. 그래서 이 칼럼은, 여러분과 마찬가지로 불확실성 속에서 가능성을 찾고 확신을 키워나가는 저 자신과 저희 팀에게 해주고 싶은 말을 담은 칼럼이기도 합니다.
지난 멘탈레터에서 말씀드렸듯 저는 제 인생의 모든 순간 저를 응원하는 팬이었고, 그렇기에 힘든 과정 속에서 무너지지 않을 수 있었습니다. 그러니 여러분도, 불확실성 속에서 가능성을 찾는 또 한 번의 하루를 보낼 스스로를 응원하며 하루를 시작해 보는 건 어떨까요?
물론, 저희 팀 또한 여러분을 진심으로 응원하겠습니다. 여러분의 가능성과 목표, 그리고 오늘 하루를 응원합니다.
AMATDA Less Pain, Yes Gain.
당일 발행되는 멘탈레터와 연관된 멘탈레터를 방명록 기록 후 바로 다시 볼 수 있는 방식을 시범적으로 도입해 보았습니다
오늘 방명록을 기록하고 나면 멘탈레터 제003호로 바로가기 링크가 나옵니다. 현재 본인이 위에서 언급한 두 번째 위험한 생각 때문에 성장이 더딘 것은 아닌지 점검해 보고 싶은 학생들에게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멘탈레터 방명록 (PICK)

 멘탈레터 방명록 (ALL)

설정 시간 이후 24시간 카운트다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