멘탈레터 (658명)
멘탈레터란?

📌멘탈레터 제006호

FAQ 게시판
💭 먼지가 쌓이면 어떻게 되나요?
먼지가 쌓인 멘탈레터는 더 이상 읽을 수 없어요. 발행된 시점으로부터 24시간 안에 읽어야 한다는 점을 꼭 기억해주세요.
📢 아맞다 컨텐츠 알리미
각주줍줍오픈 (24.02.02)
PainKiller공개 시작 (24.02.12)

여러분, 오늘 정말 형편없으시네요.

여러분은 여러분이 언제 성장하는지 아시나요?
우리 모두는 성장하고 싶어 합니다. 그렇죠? 그런데 내가 언제 성장할 수 있는지를 모른다는 것은 모순이겠죠. 이러한 모순은 여러분의 성장에 큰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을 수도 있습니다. 멘탈레터 제006호를 읽고 나면 여러분은 여러분이 언제 성장하게 되는지 알 수 있게 될 거예요.
이런 이야기를 들어본 적이 있지 않으신가요?
보잘 것 없는 학생에게 누군가 따뜻하게 다가와 그 학생 자신도 모르는 능력을 알아봐 주고 그 학생에게 “너는 할 수 있다”라는 말을 해준 이야기를 말입니다. 보통 그런 이야기에 등장하는 학생들은 그 한 마디의 말에 엄청난 변화를 겪고, 훗날 뛰어난 업적을 이루죠. 이러한 동기부여 영상은 학생들에게 ‘나도 할 수 있을 거야!’라는 희망을 주기에 많은 학생들이 찾습니다.
그러나 이런 말을 하는 사람도 있습니다.
긍정적인 말은 쓰레기다. 희망고문일 뿐이다.
조금 극단적인 표현이라 저도 전적으로 동의하는 것은 아니지만, 이 표현의 본질적인 의미는 자신의 현실을 직시할 때 성장할 수 있다는 의미가 아닐까 싶습니다. 이러한 류의 말은 추상적이기에 모두에게 와닿지 않을 수 있어요. 그래서 한 가지 이야기를 들려드리려 합니다.
안타까운 헬기 사고로 운명을 달리한 전설적인 NBA선수가 있죠. 코비 브라이언트입니다. 코비는 어느 날 경기를 지켜보던 중, 최악의 컨디션을 보여주는 동료에게 소리를 질렀다고 합니다.
You Suck! 너 완전 형편없어!
코비의 동료는 이 말에 아주 짧은 대답을 했고, 그 이후에 경기 내내 불타올라 자신의 제대로 된 기량을 보여주며 경기를 주도했다고 합니다.
코비의 동료는 어떤 답을 했을까요? 잠시 멈춰 동료의 대답을 예상해보세요. (저의 예상은 완전히 빗나갔습니다.)
코비의 동료는 이렇게 답했습니다.
I know. 나도 알아.
고작 4개의 단어로 오간 이 대화가 어떻게 코비의 동료를 완전히 바꾸어 놓을 수 있었던 걸까요? 자칫 비아냥처럼 들릴 수 있는 코비의 말에 우리가 모르는 힘이 숨겨져 있었던 것일까요?
안녕하세요, 아맞다 팀을 이끌고 있는 김희훈입니다. 벌써 올해 멘탈레터를 시작한지도 2주가 되어 제006호로 인사드리게 되었네요. 오늘 처음 멘탈레터를 받아보는 학생들 모두 반갑다는 말씀 드리며 오늘 멘탈레터를 이어나가보겠습니다. 
만약에 그 누구도 거들떠보지 않았던 어떤 학생에게 You suck!이라고 말을 해주면 어떤 일이 일어날까요? 그 학생은 아무런 긍정적인 변화를 보여주지 않았을 것이고, 어쩌면 자기 파멸이라는 선택을 했을 수 있겠죠.
최악의 컨디션을 보여주고 있는 선수에게 ‘넌 할 수 있어’라고 말을 한다면 어떤 일이 일어날까요? 분명 조금이나마 응원이 되겠죠. 하지만 You suck!이라는 말을 들었을 때만큼의 폭발적인 기량을 보여주진 못했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왜 이런 차이가 생기는 걸까요?
누군가에게 들은 똑같은 긍정적 평가와 누군가에게 들은 똑같은 부정적 평가가 왜 이토록 다른 결과를 낳는 것일까요? 저는 이러한 차이가 그 평가를 듣는 사람이 가지고 있는 자신에 대한 확신, 곧 자의식과 관련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코비 브라이언트의 동료는 I know!라고 대답을 했습니다. 동료는 무엇을 안다고 한 것일까요? 그의 말에 따르면 그는 이미 알고 있습니다. 그런데 왜 코비의 말을 듣기 전과 코비의 말을 들은 후에 확연한 차이를 보여줄 수 있었을까요?
코비의 동료는 아마 그날 자신에 대한 확신이 흔들리고 있었을 것입니다.
나 오늘 왜 이러지? 내 감각이 떨어졌나? 오늘은 여기까지인가? 내가 오늘 이것밖에 안 되나?
이렇게 생각하는 그 순간 코비가 말해준 것이죠.
야 너 오늘 정말 형편없어!
코비의 말이 과연 비아냥이었을까요? 그렇지 않습니다. 코비는 동료에게 알려주고 싶었던 것입니다.
이건 너의 실력의 밑바닥이야. 그러니 올라가.
코비의 동료는 자신의 대한 확신이 잠시 흔들렸기에 자신의 실력에 대한 기준치가 낮아졌고, 경기 중 겪고 있는 최악의 컨디션을 자신의 밑바닥이 아닌 자신의 본래의 실력인 것으로 착각한 게 아닐까요? 그런 순간에 코비의 말은 그 최악이 자신의 본래의 실력이 아닌 밑바닥임을 깨닫게 해주고, 거기서 다시 도약하게 해준 것이 아닐까요?
자신의 대한 확신이 없는 사람에게는 누군가의 부정적 평가는 자신의 치부를 들춰내는 기분이 들게 하고 찬물을 끼얹는 것처럼 느껴집니다. 그래서 그러한 부정적 평가에 감정적으로 반응하고 더 이상 성장하지 못합니다.
반면에 나의 대한 확신이 강한 사람에게는 누군가의 부정적 평가가 흔들리던 확신을 다시 서게 해주는, 다시 불타오르게 해주는 기름의 역할을 합니다. 코비는 스스로가 확신이 강한 사람이었기 때문에, 그리고 자신의 동료 또한 그런 사람임을 알았기에 “You suck!”이라고 소리칠 수 있었던 게 아닐까요?
이제 여러분은 이 질문에 답할 수 있어야 합니다.
여러분은 언제 성장하나요?
만약 여러분이 누군가의 부정적 평가에 발끈하며, 그 평가 자체를 부정하고 싶어 하는 학생이라면 여러분은 자신에 대한 확신을 먼저 가지셔야 합니다. 여러분이 확신이 없는 상황에서는 쓴소리를 들을 때, 팩폭과 같은 말을 들을 때, 그건 잠시 잠깐 여러분을 자극해서 어쩌면 그 순간 성장한 것 같은 느낌을, 불타오르는 의욕을 느끼게 해줄 수는 있습니다. 하지만 겪어봐서 잘 아실 거예요. 확신이 없는 상태에서 그러한 의욕은 오래 가지 못하고 다시 떨어집니다. 그러면 여러분은 더 여러분 자신을 믿지 못하게 되는 것이죠.
역시 나는 안 되는구나..
먼저, 여러분의 초점을 확신을 가지는 것에 맞추세요. 그리고 거기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사람의 말을 들으세요. 시간이 갈수록 점점 확신이 생기는 공부법을 알려드리는 것이 멘탈레터의 목표 중 하나이기에 자신에 대한 확신이 부족하다면 매주 멘탈레터를 놓치지 말고 따라와 주시길 바랍니다.
단, 진정한 확신은 남들이 하는 말에서 얻는 게 아니란 걸 꼭 기억해주시길 바랍니다. 누군가가 방법을 알려줄 수는 있어도 확신은 스스로가 만들어가야 합니다. 그렇게 확신을 키워나가다 보면, 누군가의 부정적 평가가 나의 열정에 기름을 부어주는 것 같은 느낌을 받을 때가 올 것입니다. 누군가가 나의 성장을 위해 부정적 피드백을 해주었으면 하는 때가 올 것입니다. 그때 여러분은 성장해 있는 게 아닐까요?
여러분은 언제 성장하나요?
만약 여러분이 이미 누군가의 부정적인 평가를 들었을 때(심지어 악의적인 비난을 들었을 때도) 잠시 잠깐 흔들리는 마음을 다시 잡고 그것을 성장의 동력으로 삼을 수 있는 사람이라면, 축하드립니다. 하지만 거기서 그치면 안 됩니다.
남들의 부정적 평가를 듣기 전에, 나 자신을 선제적으로 돌아보고 반성하는 시간을 가질 수 있다면 여러분은 더 빠르게 도약해나갈 수 있을 거예요. 그리고 여러분이 그렇게 도약해나갈 수 있도록, 제가 지금껏 배워온 뇌과학, 인지과학, 심리학, 그리고 저의 실제 경험을 토대로 도움을 드리려 합니다. 단순한 감정적 동기부여가 아닌 이성적 확신의 씨앗을 심어 드리려 합니다.
남은 한 주 동안 스스로가 형편없다고 느껴지는 때가 오면, 제가 오늘 여러분에게 건네는 이 말을 꼭 기억해주세요.
여러분, 오늘 정말 형편없으시네요. 그러니 올라가세요.
응원하겠습니다.
AMATDA Less Pain, Yes Gain.
멘탈레터는 발행 후 24시간 동안만 읽을 수 있습니다. 언제든 읽을 수 있다는 것은 언제까지나 미룰 수 있다는 말과 같습니다. 우리가 준비하는 수능은 어떠한가요? 미루고 미루다보면 순간순간 실패와 가까워집니다. 그렇기에 안타깝지만 미루고 미루는 학생들은 멘탈레터와 함께할 수 없습니다. 지금껏 여러분이 많은 것들을 미뤄왔다면, 그리고 이제는 변화하고 싶다면 멘탈레터와 함께 성장해나가 보는 건 어떨까요?

멘탈레터 방명록

설정 시간 이후 24시간 카운트다운
Scroll CTA Button